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일본의 새로운 한류 유행? '한국 교복'

 

코로나 이후 일본에서 ‘네 번째 한류’라는 바람이 불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자 많은 사람들도 그들의 반응을 호기심과 함께 지켜보고 있습니다. ‘겨울연가’로 시작된 1차 한류부터 2010년대 빅뱅·트와이스 같은 아이돌 그룹이 이끈 2·3차 한류는 일부 마니아층을 중심으로 형성됐지만 최근의 4차 한류는 이전과 달리, 코로나 기간 넷플릭스 드라마와 유튜브를 통해 한국 드라마를 자주 접한 젊은 층 사이에서 광범위하게 퍼져 나가고 있기 때문입니다.

 

작년엔 국내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이 1위였고, 최근에는 '오징어게임' 이 그 인기를 이어가고 있었는데요.

한류 바람이 확산되면서 인스타그램에서는 한국 교복을 판매하는 계정이 국내에서 화제가 되기도 했었습니다.

 

 

저렴한 가격으로 교복을 대여해 주는 곳들도 있었는데요.

 

다양한 한국의 문화를 통해 교류하고 경험해 가는 모습이 누리꾼들에게는 신기해 보이는 것 같습니다.